윈도우10 운영체제 라이선스 종류 차이점 정리

Windows 10 운영체제는 Pro/Home 등 에디션의 종류 말고도 FPP/ESD/DSP/OEM/VL 라이선스(License)의 다양하고 많은 종류가 있습니다. 그래서 컴퓨터를 구입할 때 혹은 Windwos 10을 따로 정품 구입 시 신중하게 잘 따져봐야 하는 중요한 부분입니다.


이미 Windows 10 으로 무료 업그레이드하시는 분들에게는 아래와 같이 MS 계정 연동시 디지털 라이선스를 사용하고 정품 활성화가 되어 있습니다.



FPP (Full Package Product)

처음 사용자용 Retail(리테일) 단품으로 판매되고 있는 라이선스입니다. 인증키와 윈도우 설치 USB 메모리 등 박스 풀 패키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PC 각 한 대만 정품 인증이 가능하며 MS 계정으로 로그인시 하드웨어가 아닌 MS 계정으로 귀속되어 PC 이동이 보다 더 자유롭습니다.


가격이 비교적 비싼 면이 있지만 그 대신 평생 소장이 가능해 훨씬 더 가치가 있어 보이고 가능하면 구입 시 FPP를 권장하고 싶습니다.



ESD (Electronic Software Distribution)

FPP와 거의 똑같지만 MS스토어에서 라이선스키를 구입하면 이메일로 받을 수 있습니다. 풀 패키지 박스가 제외돼서 가격은 비교적 저렴한 편입니다.



DSP (Delivery Service Pack)

하드웨어(메인보드)에 귀속되어 업그레이드하거나 PC를 바꿀 시 소멸되는 라이선스입니다. 대신에 가격은 10만 원 미만으로 정말 쌉니다.



조립식 PC를 구입할 때 기본 OS 옵션 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다른 곳에서 구입할 시 가격이 10만 원 미만인 경우 조금 의심해 보셔야 할 부분입니다.


OEM (Original Equipment Manufacturer)

대기업 및 중소기업에서 판매되는 데스크톱이나 노트북에서 포함된 OS 가 대부분 OEM 라이선스입니다. 일반 사용자가 구입하여 사용할 수 없을뿐더러 이를 판매하는 것 자체가 명백한 불법인 것으로 알고 있으며 사용한다고 해도 위반입니다.



VL(Volume Licence, Open Volume Licence)

하나의 인증키로 여러 대의 컴퓨터를 인증할 수 있습니다. 규모가 있는 기업, PC방 등에서 사용하는 방식입니다. 일반 사용자가 사용하기에는 해당되지 않습니다.


라이선스 종류 비교 최종 정리(VL제외)

① FPP VS ESD : 평생 소장과 인증이 가능하고 PC 이동이 자유로운 건 둘 다 똑같습니다. 하지만 박스 풀 패키지 있는지 없는지 가격의 차이가 조금 있을 뿐입니다.



② DSP VS OEM : 하드웨어에 귀속되지만 하드웨어가 바뀌면 인증이 풀립니다. OEM 의 경우 제조업체 AS를 통해 재인증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외 DSP 기타 하드웨어 문제는 MS에 문의해보셔야 합니다.

신고
공유OK! 불펌NO!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플러스

카카오
스토리

네이버

밴드

RSS구독

카카오톡